태그: 수리

온수매트 수리기

온수매트가 고장이 났다. 본체 AS 가기 전에 살짝 뜯어보니 저가 중국산 모터 2개가 맛이 갔다. 연예인 데려다가 광고하면 뭐하나. 부품이 싸구련데. 보낸지 일주일이 지났는데도 연락이 없다. 오늘 전화를 해보니 그때서야 아..죄송합니다. 잠시만요.. 하더니 모터랑 회로가 타버려서 수리비 13만원 이란다.

아. 그러세요. 상담원님 죄송한데 수리부 담당자님 좀 바꿔주세요. 그랬더니 전화를 그쪽으로 돌려준다. 다시 왜 수리비가 13만원이냐고 물으니까 회로랑 모터가 타버렸단다. 부르릉 부르릉 주둥이 모터 시동.

야 이인간아 내가 보내기전에 뜯어봤는데 회로는 이상없고 1만5천원짜리 중국산 저가 모터 두개가 타버렸는데 그 고장난 이유도 내잘못이아니라 이미 해외에서는 문제가 많아서 단종이 되어버렸더만 그런데 뭔 어러주글 회로가 타버리고 모터가 타버렸다는 개소리로 다해봤자 3만원 밖에 안할 수리비가 13만원으로 뻥튀기가 되니 그리고 회로가 타버렸다는 거짓말을 해 어따대고 소비자 무서운줄도 모르고 그딴 사기를 치는거니 그리고 그런 저가 싸구려 중국모터 다시 넣을거면 그냥 보내지마 내가 인터넷에 미리 찍어둔 사진 올려서 니네들 사기행각 고발해버릴거니까 당신이 수리기사고 위에서 시킨거 내가 뻔히 알지만 그래도 당신이 양심이 있고 지존한 인간이면 양심이란게 있어야 할게 아니야 아우슈비츠에서 시킨다고 사람학살한 새끼들이랑 다른게 뭐냐고 광고는 졸라 비싼 연예인 데려다가 슬로우비디오로 제품 돌리면서 출연료는 이런 짓으로 띵땅치냐 요즘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소비자를 갖고 놀아 너 김상조라고 들어봤어 니네 사장 공정위한테 이길수 있을꺼라 보냐 어쩔래 씨발 내가 13만원 송금하고 니네 제품받아서 뜯은다음에 이전에 수리보내기전 제품이랑 비교해서 인터넷에 올릴까 아니면 실비수리비랑 제대로된 정품모터 넣고 발송해줄래 빨랑 말해 당신 개썅마위웨이정신이라고 혹시 들어봤어 나 카이저소제야 씨발

택배비 포함 수리비 3만 2천원.

한국에서 소비자로 살아간다는 것. 하아.

스파이더코 나이프 관리

img_xl.jpg

스파이더코는 도시적인 디자인으로 폴딩 나이프 업계에서 이름을 떨치고 있다. 그중 매닉스 Manix 2 시리즈는 하드유저들을 위해 디자인된 버전이다. 정글 촬영을 갔을때 서브 나이프로 가져가 실사용을 했는데 무척 만족스러웠다. (바토닝까지 가능)

캡처.JPG

스파이더코 매닉스2의 방진기능은 최악이다. 위의 분해장면에서 보듯이 뚫린 잠금장치로 유입된 모래와 오염물질은 그대로 나이프의 베어링 부분에 영향을 주게된다. 이는 꼭 분해 & 관리가 필요한 이유다. 

그러나 단점이 하나 있는데 뻥 뚫린 안전장치 쪽으로 유입되는 모래들. 얼마전 새벽 산행에서 사용후 모래가 유입. 이것들이 아무리 물로 씻어도 빠져나가지 않고 안전장치에서 블레이드쪽으로 이동해, 열고 닫을때 마다 불쾌한 모래씹히는 소리가 들렸다.

소장하고 있는 폴딩은 모두 분해 조립할줄 알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유사시 수리를 하거나 청소를 할때 애를 먹게 된다. 오랫만에 분해. 청소. 구리스칠을 해주었다.

스파이더코 분해와 재조립 영상은 아래를 참조. 조심할 점 하나. 잠그는 부품중 스프링 꽂는 플라스틱 부품 잘 부러짐. 조심해야 함.

원인을 찾아내서 수리하다

22220020_1205895476178947_3297557666772314417_o.jpg

Yaesu-897d본체와 연결되어있는 LDG사의 FTL-Meter가 어떤땐 작동했다가 어떤때는 안했다가 지맘대로.

고가장비인데 아 고장난건가. 생각하며 이리저리 만져봐도 이유를 모르겠음. 혹시나 싶어 무전기와 미터기를 연결하는 케이블이 에러인가 싶어(사실 그러길 기도했음. 가장 간단한 문제일테니) 본 케이블 대신, 서랍에서 놀고있는 스테레오 오디오 케이블로 바꿔주니 잘 동작.

하아… 다행이다.

프린터 수리

IMG_1815.JPG

검정색만 나오는 컬러 잉크젯 프린터와 씨름을 하면서 배운 것.

1. 사람은 일단 해보지 않은 것은 두려워 한다.

2. 그래서 이걸 이용해 등쳐먹는 인간들이 존재한다. (1과 2는 만고의 진리)

3. 출장 프린터 수리하는 양반들에게 전화해보니 일단…심드렁한 목소리로 출장비 3만원. 카트리지 하나당 교체비 3만원. 4개면 12만원. 와서 만져보지도 않고 무조건 카트리지 교체해야 한다고 함.

4. 전화끊고 불타는 깡으로 내가 고치던지 아님 그냥 버려버리겠다는 다짐으로 어금니를 깨뭄. 16만원짜리인데 수리비가 기계값.

5. 프린터에 대해서 검색해보니… 대충 감이 옴. 결국 검정색은 자주 쓰니까 나오는거고, 그외의 색깔들은 컬리 인쇄를 안해서 노즐이 굳어버린 상황이란 것을 파악.

6. 며칠전에 주문한 노즐청소 세정제를 노즐과 이어진 구녕으로 열라 투입. 5분 기다렸다가 프린터 헤드청소…이 과정을 열라 반복. 한 몇시간.

7. 검정색 외의 다른 색깔들이 점점 삐질 삐질 나오기 시작함. 가능성을 느낌.

8. 동봉되어 온 주사기 주둥이를 노즐구멍에 대고 공기를 뿜어줌. (막힌 변기 뚫기 원리) 그리고 나서 헤드청소후 프린트를 하니까 갑자기 색깔들이 나오기 시작함.

9. 감이 잡히기 시작하면서… 6번. 7번을 계속함. 빛의 속도로 휴지와 테스트용 종이 날라감.

10. 막힌 노즐에 세정제를 떨어뜨린후 5분 정도 기다리면.. 굳은 잉크가 녹기시작. 충분히 기다려주고 나서 해드청소 메뉴. 반복해준후에 노즐부분에 주사기로 공기 불어주고 헤드청소. 계속하다 보면… 아래 사진처럼 무지개가 뜸.

11. 방문 약속 해둔 수리기사에게 다시 전화해서 고쳤다고 오지 말라함. 어째 고쳤냐고 묻길래 전화로는 힘들고 봐가면서 얘기해야 하는데 출장비 5만원 이라고 하고 끊음.

사족) 워드에서 파랑. 빨강. 노랑. 검정을 만들어서 테스트 인쇄용으로 사용. 수리할때 절대 잉크통을 본체 보다 위에 두지말것. 그러면 내부가 잉크 범벅이 됨. 닦아 내느라 휴지 엄청 소비.

잉크젯 컬러 프린터는 노즐 보호를 위해서라도 일주일에 한두어장 프린트를 해주어야 하며, 최소 한두번쯤 노즐 청소 기능을 실행 해주는 것이 좋다.

잉크가 바닥나서 재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