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몸살

몸살

IMG_0674.jpg

[su_dropcap size=”4″]흙[/su_dropcap]이 가득 묻은 신발을 벗고

무거운 배낭을 내려놓고

샤워를 한후

응아를 시원하게 하고

내 침대에 누워 한숨 푹 잤다

 

저녁에는 엄니가 불쌍해 보인다며

삼겹살을 구워주셔서 파절이와 먹었다

 

긴장이 풀려서 그런지

관절들이 다 쑤시기 시작한다

이 약아빠진 몸이 한동안은 아프려나 보다

 

돌아올 곳이 있는 자만이 떠난다

눈감으면 아직도 거기있는 듯한

길과 바람과 꽃들과 좋은 사람들

감사해요 이름모를 분들

그리고 나를 아는 좋은 분들 그 호의와 배려들

 

한동안은

제법 버틸수 있을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