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제주 4.3사건 70주년, 우리가 몰랐던 제주 이야기

[su_youtube_advanced url=”https://youtu.be/UMCw0ZgUYms” width=”720″ autohide=”no” showinfo=”no” rel=”no” https=”yes”]

[su_dropcap size=”4″]내[/su_dropcap]가 처음 4.3 항쟁을 알게된 때는 대학때 갔던 제주도 MT에서였다. 그때 가이드 하셨던 분이 젊은 분이셨는데 낮엔 열심히 안내해주시고, 저녁 술마실때 퇴근 안하시고 술자리에 어울리셔서는 그 얘기를 해주셨던 기억이 난다.

광주항쟁보다 더 꼭 꼭 숨겨왔던 그 이야기. 제주 4.3. 그 진실엔 국부라고 일컬어지던 이승만. 그리고 당시의 기득권력이었던 친미로 돌아섰던 친일파 권력들. 현충원에 애국자로 묻혀있는 사람들. 그리고 지금의 중앙 교회권력들이 다 엮여 있었다.

그때는 광주항쟁도 입밖에 내지 못하던 시절이었으니, 믿기지 않는 잔인한 학살의 이야기들을 마치 동화를 듣기라도 하듯 남의 세상 이야기 처럼 숨죽여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아마 그 후부터 제주도에 갈때부터 아름다운 광경들이 내게는 처연하게 보이기 시작했던 것 같다.

70여년간 숨죽이며 살아온 제주도 사람들. 당시에는 총칼에. 지금은 자본의 힘에 눌려 제주에 살지만 제주의 주인이 아닌 그들….  이제서야 진실규명과 위로를 받는 그분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