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가스 어뎁터와 Flint Match

2010년 제주도 올레길. 한참 자는데 말이와서 노크를 하는 바람에 많이 놀랐던 추억

[su_dropcap size=”4″]한[/su_dropcap]달간 장기여행을 준비중이다. 장소는 제주도가 될 예정이고 이미 완주한 올레길을 꺼구로 재완주를 할 생각. 편안한 올레길이 아니라 길에서 먹고 자며, 올레길 주위에서 얻은 식재료들(밭에서 난 것들과 숲과 들에서 얻은것들)을 위주로 해보려 맘먹고 준비중이다.

사실 이런 장기여행때 가장 중심이 되는 요소는 먹는 일이다. 자는것이야 텐트치고 눕거나 텐트없이 적당한 곳에 깔고 누우면 끝이다. 하지만 먹는 문제에선 다양한 고민거리들이 발생한다. 가져간 식재료들이나 식량은 아껴 먹어봤자 일주일 정도일테니 현지조달도 문제지만 (매식은 절대 안할 생각) 어떻게 조리할것인가에 따라 연료와 조리장비들이 바뀐다.

2010년 제주도 올레길. 제주도 시골마을 고기집에서 5천원어치 고기사서 구워먹음. 동내개들 수십마리 다 모여서 달라고 난리를 침

나는 또한 이번 장기 올레길에서 버너를 사용하지 않고 클린에너지이며 저가인 알콜을 이용할 생각이고 (약국에서 파는 알콜)  서브로는 개인용 화목버너를 사용할 계획이다 ( 경험상 어떤 연료도 일주일 지나면 다 떨어지는데, 제주도의 오지에서 가스를 구입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

[su_youtube_advanced url=”https://youtu.be/3zCRGLcpL0w” width=”720″ autohide=”no” showinfo=”no” rel=”no” https=”yes”]

혹시 알콜이 떨어지거나 비가 오는등의 이유로 화목난로를 운용하지 못할 것을 대비해 작은 비상용 버너를 가져갈 생각인데 (트란지아사의 프리머스 OEM 가스버너 – 트란지아 방풍버너 가져갈 예정),  문제는 제주도에서 캠핑용 가스는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 큰 마트에서만 구입이 가능한데 없는곳도 많음 ). 하지만 반대로 제주도의 작은 마을 구멍가게에서 부탄가스를 파는 곳은 어렵지 않게 찾을수 있었다.

하지만 트란지아 가스버너와 부탄가스는 호환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장비함을 뒤져뒤져 찾아낸 컨버터. 이것만 있으면 부탄가스를 이용해 기존 백배킹용 가스버너를 이용해 조리가 가능하다.

 

작은 이 장비 하나 덕분에 1. 알콜버너. 2. 화목버너. 3. 가스버너의 3가지 버너를 모두 경량으로 준비할수 있게 되었다.

IMG_0312.jpg

옵티머스 크럭스에 부탄가스 컨버터를 연결해 테스트

IMG_0311.jpg또한 바람이 강한 제주도에서 불을 붙일때 토치를 많이 사용했었는데, 장기 운행시에 보름정도 넘어가니 가스가 떨어져서 애를 먹었던 경험이 있다. 그래서 파이어 스틸을 꼭 챙기고 서브로 솜덩어리에 바세린을 충분히 먹인 틴더와 함께 플린트 매치 (Flint Match) 를 가져갈 예정이다.

플린트 매치는 파이어스틸과 성냥의 장점을 합친 장비인데, 바람이 강한 곳에서 사용하기 좋게 만들어져 있으며 라이터 기름을 사용하며,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매치 라이터라는 이름으로 무지무지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su_youtube_advanced url=”https://youtu.be/BLMf8YL0-ts” width=”720″ autohide=”no” showinfo=”no” rel=”no” modestbranding=”yes” https=”yes”]

부탄가스 어뎁터와 플린트 매치덕분에 보름이상 최장 한달의 장기운행시에 있어서 조리와 불의 사용 문제는 어느정도 다양한 대안을 마련할수 있게 되었다. 이전의 올레길 경험은 점점 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열심히 기록하면 결국 기록이 돕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