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빚이 있다

IMG_6182.jpg

우리는 나꼼수에게 빚이 있다. 기회가 되면 고기에 소주한잔 사주고 싶지만, 여의치 않아 짱똘 몇개 줏어다 주는 마음으로. 나라위해 벽돌 몇장 쌓는 마음으로.

주진우 기자님. 책쓰는건 좋은데 유작은 내지 마시길.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