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603 섬에서 

황령산에도 족제비와 노루가 사네. 맥도 없이 덩그라니 도시 한가운데 서있는 이 산에도. 옛날엔 옆산인 배산이랑 낮은 구릉으로 연결되어서 그 끝은 이 땅의 척추와 연결되어 있었지만.

그러다 도시가 발전하면서 섬이 되버린 황령산. 그 섬안에 족제비와 노루가 산다. 참 외롭게도. 산을 내려오면서 가만 생각해보니 남한도 마치 황령산 같다는 생각이.

대륙과 대륙을 연결하는 세계의 다리였지만, 지금은 섬이 되어버린 남한. 그리고 아직도 육지라고 생각하며 그안에서 외롭게 살며 헐뜯고 물어뜯으며 사는 우리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