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무선기사(HAM) 자격 취득 쉬워졌다

무선기기를 이용해 통신하는 아마추어 무선통신(HAM) 자격증 취득이 쉬워진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7일 한국아마추어무선연맹이 시행하는 8시간 교육을 이수하면 시험없이 제4급 아마추어무선기사 자격증을 딸 수 있도록 관련 고시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4급 자격을 취득하려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이 시행하는 3과목(통신보안·무선설비취급방법·전파법규)을 합격하거나 한국아마추어무선연맹의 통신보안 및 무선설비취급방법 등 2과목 교육을 이수한 후 KCA가 시행하는 전파법규 시험에 통과해야 했다. 아마추어무선기사 자격증은 가장 높은 1급에서 4급까지 4단계로 나뉜다. 1급과 2급은 필기시험과 실기시험을 봐야 한다.

미래부는 “시험에 대한 부담으로 아마추어무선에 입문하지 못했던 중·고 학생 등 예비 아마추어무선기사의 자격취득이 늘고 침체된 국산 아마추어무선장비 시장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은 1961년 국제아마추어무선연맹(IARU)에 가입했고 현재는 5만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아마추어무선은 취미생활뿐 아니라 자연재해가 발생한 경우 비상통신지원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원문

우히히히히. 아싸 가오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