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거리포의 진실

박진 – 알고 떠들어라.
중앙일보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 왜곡하고 얼버무리는 게 전문이냐?

두가지 질문부터 시작하자.
1. 휴전선에서 서울까지 거리는?
2. 세계에서 가장 발달한 대포는 어느 나라에 있을까?

답: 1번 40킬로다.
2번 세나라다. 독일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그리고 한국.
두나라만 꼽으라면 독일과 한국이다.

한 나라당 박진의원이 휴전선일대에 배치된 북한의 장거리포 위협을 말했다. 국정감사에서. 군사기밀도 까발렸다. 북한의 장사정포 얘기는 어제 오늘의 것이 아니다. 조갑제나 지만원의 단골메뉴다. 특히 지만원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거품을 물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 완전 거짓이다.

[#M_ more.. | less.. | 군 대 갔다 오신분들은 알 것이다. M-16소총의 최대 사거리가 얼마인지. 2.65키로미터로 기억된다. 그런데 2키로는 고사하고 1키로 사격이라도 해 본 소총수 있으면 나와보라고 해라. 자동화 사격장에서 250미터 타킷 놓고 사격한 게 가장 멀리 쏜 거다. 최대사거리와 유효사거리, 실제 사격 거리는 한참 차이가 나게 마련이다.(M-16 최대사거리2653미터-국방박물관 자료)

한국군의 주력 야포인 155미리 포(자주포든 견인식이든 마찬가지다)의 최대사정거리는 20킬로미터 정도다. 사거리 연장탄이라는 비싸고 특별한 기술이 둘어간 포탄을 쏘면 길이가 30킬로로 늘어난다.

군대 포병 나온 분들께 물어보자. 사거리 연장탄 쏜 것은 고사하고 구경한 적 있는가. 사거리 연장탄, 훈련할 기회 거의 없다. 비싸기 때문이다. 20킬로 미터 사격한적 있는가. 실제 쏘는 것은 길어야 10키로 미터 안팎이다.

북한의 장거리포라는 170미리 자주포의 사정거리는 얼마나 될까. 언론에서는 54키로라고 한다. 국방부도 그렇게 말한다. 70키로라는 사람들도 있다. 이 사람들 한마디로 무식하거나 양심에 털난 넘들이다.

실전배치된 야포를 기준으로 할 때 세계최고의 야포(자주포)는 독일의 pzh2000이다. 가장 고급의 대포다. 이게 최대사거리가 30키로다. 사거리 연장탄을 써야 42키로가 나온다.

그 런데 북한의 170미리자주포(곡산자주포)의 사거리가 54키로라고?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다. 독일의 pzh2000에 쓰이는 포신이 개발된 게 80년대 후반이다. 정밀공업의 도사들 독일 애들이 만들어도 사거리 50키로에는 훨씬 못미친다.

북한의 곡산자주포? T-55탱크의 차체에 북한 자작의 대포를 올려놓은 건데 차체든 대포든 50년대 기술이다. 북한의 포신제작능력을 감안할 때 한 두어발 쏘면 갈라질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더 욱 골 때리는 것은 실전배치된 수량이다. 요즘은 기름이 없어 가동도 못하지만 고물까지 긁어 모야야 100문이 안된다. 그게 한시간에 2만5,000~3만발을 쏜다고? 우리 육군 포병 분당 3발 정도 쏜다. 최신형 자주포인 K-9도 분당 9발이 최대발사속도다. 50년대 기술로 만든 곡산 100문이 분당 40~50발을 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대포가 무슨 따발총이냐! 미친 넘들.

터 어키에도 수출되는 국산 자주포 K-9. 이거 사정거리가 독일제와 같다. 독일은 pzh2000을 500여대 생산 배치하려고 했지만 예산이 없어 200여대 아래로 배치하려고 한다. 우리? K-9 500여문 배치할 계획이다. 기존에 생산한 K-55(미군이 쓰는 M-109의 라이센스생산형)만 1,000여대에 이른다. 세계 최신의 자주포를 이렇게 많이 배치하려는 나라도 없다. 현재 기준으로도 미국 빼고 서방진영에서 자주포를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가 한국이다.

북 한의 곡산형 자주포로 돌아가자. 가분수다. 차체와 대포의 균형이 맞지 않는다. 전투 기동이 가능할지 의심하는 전문가도 있다. 거기에 포탑도 없는 개방형이다. 탱크 차체에 대포만 올려 놓은 것이다. 포탄의 파편과 화생방 공격에 그대로 당할 수 밖에 없는 구시대적 무기체계다. 사정거리 아무리 길어봐도 30키로 안될 거라고 생각한다. 사거리 연장탄? 생산할 수 있는 나라가 손가락을 꼽는다. 북한? 못만든다. 수입한다고? 북한에 그렇게 돈이 많은가.

결국 왜곡이며 날조란 얘기다.

골통들의 반론이 나올 법하다. 방사포는 왜 계산하지 않느냐고?
구 소련에서 2차대전때 사용한 카츄샤 로켓을 모방 생산한게 방사포다.

비 교적 최신형인 구 소련제 BM-21의 사정거리가 23키로미터다. 북한의 270미리 방사포 역시 50년대 기술이다. 사거리 60키로가 나온다고 하는데, 웃긴다. 북한의 기술이 러시아, 독일, 미국을 앞질러도 한참 앞지르지 않으면 불가능한 얘기다.

오늘 아침 출근길에 중앙일보를 샀다.

돈 이 아까웠지만 사진 때문에 몇년만에 샀다. 시화호가 살아난다는 상큼한 사진이 눈길을 끌었는데…하단 기사가 ‘북한 지하동굴 속 장사정포 1,000여문 얼마나 위협적일까’였다. 김민석이라는 군사전문기자가 썼다. 내용은 양비론인데 북한의 위협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쪽에 가까웠다. ‘전문’이라는 이름은 왜곡하고 양비론 속에 숨는데 쓰는 게 아니다.

마무리할 시간이다. 어제 넘어간 알콜이 아까부터 해장을 외친다. 풀어줘야지.

오늘의 결론. 밑줄 쫘악 준비하시라. ‘북한 장거리포 위협? 없다. 그거 말하는 넘들이 진짜 위험한 넘들이다.’

http://chang.mycocoon.com/blog/bbs/index.php?mode=view&log_id=36

_M#]

15 thoughts on “북한 장거리포의 진실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제가 알기로 후세인의 이 장거리 포는 실전배치된적은 없습니다. 도입만 해오고 설치만 해둔상태에서 미국에게 무릎을 끓었거든요. 결국 실제 확인된 포의 데이터는 없는걸로 압니다. 그리고 그외의 정보에 대해서도 과장이 많은것 같다는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다분히 정치적인 의도가 들어가 있다는 생각도 들구요 ^^

  2. 참, 뭐랄까요(…) *도 모르면서 구라까는 놈이나, 알면서 G랄하는 놈이나(그런데 저 멤버중에 제대로 알만한 사람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p.s.그런데 왜 남아공이 대포 3대 강국으로 꼽히는지가 궁금합니다.

  3. 아, 잘못 보셨나 보네요. 이라크가 아니라 이란이 수입한 것이며, 이라크가 미국을 상대로 쓴게 아니라 이란이 이라크를 상대로 사용한 겁니다 🙂

  4. 쩝… 정치인들 싫은건 사실이지만 곡산포의 사정거리가 60km에 달할거라는 얘긴 아예 근거 없는 얘긴 아닙니다. 우선 50년대 기술로 만들어진 것도 아니고 80년대에도 개량이 된 놈이구요.. 위에 다른 분이 얘기하신거 같은데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이미 50km 이상의 사거리를 자랑했었습니다. . 이란군이 그걸로 이라크의 배후를 때려서 재미 좀 봤죠.. 그런데 그건 78년형이고 지금 북한군이 실전 배치한 놈은 85년형인가.. 로 압니다.. 당연히 성능은 더 좋아졌구요..
    게다가 북한에도 다연장 로켓, 있습니다ㅡㅡ; 그러니 자주포로 못 때려도 때릴건 다 때린다는 얘기..
    뭐 무기라는게 보통 개발할 수 있는 최대의 기술로 만들어서 배치한게 실전배치용 무기라고 생각하지만, 그건 아닙니다.. 경제적인 이유도 있고, 무엇보다도 전략적인 이유로 선택되는거지 기술이 더 좋아진다고 무턱대고 업글하는건 아니거든요.. 특히 자주포 같은 구식 무기는 현대전의 전술전략에서는 제한적으로 사용되기에 서방권에서도 40km 짜리 밖에 못 만드는데 북한이 무슨? 이라고 생각하는건 오류가 있기 쉽상입니다.. 아마 전략적으로 필요하다면 60km 가 문제가 아니라 100km 짜리도 만들겁니다. 다연장 로켓포가 있으니 필요가 없는거죠.. 그 이상은.
    그리고 마지막으로 2년6개월 훈련받는 대한민국 포병이랑 10년 훈련받는 북한군 포병은 질적으로 틀립니다ㅡㅡ; 북한 포병 전체의 전력은 몰라도 포병 개개인의 질적 우수함은 이미 유명한걸요..

  5. 윗분이 잘 설명해 놓으셨는데 포의 사정거리 마음만 먹으면 늘릴수 있다는 말 맞습니다. 40km라는 수치는 기동력과 기타 문제점을 최소하하고 얻은 최대 사정거리죠. 북한의 장사정포는 굳이 말하자면 초전 박살을 위한 고정포대라고나 할까요 -_- 기동성은 꽝이라 보면 되죠 예전에 2차대전때 독일도 포로 영국을 공격할려고 장사정포를 만든적이 있었죠. 이것도 거의 고정포대죠 이라크는 포로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계획도 실행했었구요.
    하지만 딴나라당이나 조중동에서 말하는것은 과장이 심하죠…반공 공포조성하는게 지들 밥줄 아닙니까 -_- 그리고 누가 수도를 휴전선에 가까운데 그렇게 키워놓으라나!… 그리고 남아공 자세히 들여다 보면 놀랄게 많은 나라죠 @@

  6. 실제 북한에서는 남한보다 포를 전진배치하고 있습니다만, 뭐 어제 오늘 일도 아닌데 새삼스레 떠드는 꼴똥 언론들이 답~다압~할 뿐입니다그려… 에혀….

  7. 한반도 전쟁시 가장 두려워 하는 애들은 바로 북한입니다. 전쟁 = 체제 전복 이란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그 방사정포인가 하는게 전쟁을 승리로 이끌지는 못합니다. 북한은 2-3달 정도 이상은 전쟁 수행능력이 없습니다. 핵에 매달리는것도 그런 이윱니다. 남한의 수구들.. 결국 과장할것들을 적당히 이용해서 국보법을 비롯한 자기들의 기득권을 어떻게든 잃지 않을려고 발악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쳐죽일놈들은 목적을 가지고 과장하고 공포를 퍼트리는 놈들입니다.

  8. 쿠마님 포의 사정거리는 맘먹은 대로 늘릴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현재 기술상 포의 사정거리는 대체로 40Km 내외 입니다. 그외의 포들은 대부분 이론으로만 존재하는 것이고요… 실제로 만들어 졌어도 시험용으로 밖에 사용하지 못합니다. 몇발 쏘면 파손되기 때문이죠… 차라리 다연장 로켓이나 다른 무기라면 모를까 포는 아닙니다.

  9. 노을님.. 곡산포는 실전에 배치됐던 무기구요.. 이란-이라크 전에서 50km 이상의 사정거리를 보여줬던 넘입니다.. ㅡㅡ; 요즘 근거없이 40km 이상의 자주포는 개발할 수 없다..는 얘기가 나도는데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ㅡㅡ;; 국방부에서 여당이나 야당 모두 잘못 알고 있다는 얘길 하는 것도 그래서 그렇구요..
    제일 위에 어느분이 벌써 링크를 해두셨는데.. 배컴님의 블로그에 가보심 더 많은 자료가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는건 정치인들의 선동 만큼이나 무서운겁니다ㅡㅡ;;
    여기로 함 가보시길..
    http://blog.naver.com/khsecoli.do?Redirect=Log&logNo=80006428349

    그리고 피아노맨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정치인들이 그런 소릴 하는건 다 공포의 조장이 목적이겠죠.. 쳐줄일 놈들 맞구요.. 하지만 그래도 정보는 제대로 전달되어야 합니다.. 잘못된 정보로 대중을 선동하는건 어느쪽이든 마찬가지란 생각입니다.

    어쨰 요새 자주포에만 촛점이 맞춰져 있는거 같은데 곡산포로도 서울 떄릴 수 있는게 사실이지만 다연장포로도 서울 부근에 집중 타격을 할 수 있는건 매한가지.. 엉뚱한게 자꾸 이슈가 되는 느낌이군요ㅡㅡ;;

  10. 공작단 블로그 쓰레드중 가장 학구적인 분위기를 만든 쓰레드 같습니다. 으흐흐. 한가지 확실한건 예전에는 일부 쳐죽일 정치인들이 우매한 국민들을 잘 속일수 있었지만, 이젠 인터넷과 블로그의 출연으로 그런 속임수가 안통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