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아나운서 웃기지 마셔.

10월 결혼 김주하 앵커 “활동에는 변함없어요”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2일 오전 전격적으로 결혼 소식이 알려진 MBC김주하(31) 앵커. 결혼 발표에도 여느 때처럼 뉴스데스크 진행 준비로 바쁜 그를 2일 오후 여의도 MBC 본사 분장실에서 만났다.

“기분 좋고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밝힌 김주하 앵커는 “올해 안에는 결혼을 하지 않을 생각이었는데 어머니가 서두르셔서 급하게 날을 잡게 됐다”면서 “결혼 날까지 준비를 잘 마칠 수 있을까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앵커의 어머니가 그리스로 전화를 걸어와 강씨에 대해 묻자 “(결혼 상대를)바꿀 생각은 없다”고 대답하니 바로 결혼 날짜를 잡았다는 것이다.

같은 교회에 다니며 알고 지내다 1년여 전부터 본격적으로 교제해왔다는 그는남편이 될 강필구(34)씨에 대해 “제 눈에야 잘생겼죠”라며 “착하고 가부장적이지 않아 좋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에서 공부한 강씨의 학교와 전공을 정확히 모른다면서 “오래 알고지냈는데 어느 순간 갑자기 물어보기가 좀 그랬다. 조지워싱턴대인 것 같다”고 말했다.

현 재 보도국 기자로 일하며 뉴스데스크를 진행 중인 그는 결혼 후 계획에 대해서는 “기자가 된 뒤 너무 시간이 없어 한 달에 몇 번밖에 못 볼 정도였지만, 오빠도일에 대해 부정적이지 않다”면서 “활동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앵커는 추석 연휴에 미국에 살고 있는 강씨의 부모님께 인사를 갈 계획이며,신접 살림은 강씨가 살고 있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 집에 차릴 예정이다.

오래전에 부산 mbc 에 육x주라는 아나운서 선배가 있었다. 미모와 함께 윗어른들도 귀여워(?)해서 정말 잘 나가던 아나운서 였다. 그런데 이 선배가 그게 영원한줄 알았나보다. 간이 점점 배밖으로 튀어나오더니, 회사 사보 인터뷰에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했다.

“죽을때까지 아나운서로 남을 예정이예요. 결혼후에도 계속… ” 뭐 어쩌구 주절주절..

그리고 한 몇년 흘렀을까. 갑자기 육선배가 퍽석퍽석 늙기 시작했다. 결혼은 못하고 계속 노처녀로 남는것 같더니, 점점 모니터에서도 주름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괴상한 웃음소리를 내는 버릇이 생기기 시작했다. 웃고나서 코를 살짝고는 버릇인데, 나이가 들면 코안의 조직이 늘어지면 생기는 현상이래나.

뭐 여자 아나가 웃을일도 없는데 무슨 그게 대수냐고 하겠지만, 지방계열사 아나운서들은 뉴스도 하고, 라디오도 진행한다. 그리고 대외 행사들도 많다.

이후 탱탱한 신입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를 차지하나 싶더니, 바로 육선배는 광고사업국으로 발령받고는 전화만 받고 있다. 오늘날까지도..

MBC라는 조직이 얼마나 대단한곳인지는 모르지만, 내가 아는 그곳은 본사나 계열사나 별 차이가 없다. 선후배가 모두 경쟁자인데다 비정하기는, 놀부형이 흥부 밥주걱으로 뺨때리는건 저리가라다.

내 말은.. 인터뷰할때 함부로 “결혼후에도 이 일은 계속된다”는 식의 장담은 금물이라는 사실이다. 결혼후 임신중독증으로 인한 부은얼굴이나, 혹은 쪄대는 살, 혹은 뽀드락지 몇개때문에 앵커자리 그만두고 시체만 뒤지고 다니는 경찰청 출입기자로 남거나, 새벽방송 라디오 DJ로 꽂혀버릴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남는건 아나운서 본인의 의지가아니라, 냉정하다 못해 비정한 데스크의 소관이다. 이사람아. 웃기지좀 마셔. 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