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이라는 실화바탕의 영화…

1951년 국방경비법에 의거해 15년형을 선고받은 김선명은 2년후 간첩 혐의 가 추가되어 사형을 선고받은후 결국 무기로 감형된다. 서울구치소에서 마포형무소, 대구에서 대전, 목포, 다시 대전..

1970년.대전교도소에 모이게된 비전향수들,김선명,이영운,안학섭,남영만,종달이..오직통일에만 희망을걸고 살아가는 이들이지만,그날이 언제올지는 그 누구 도기약할수없다.하지만 죽음보 다더한 감옥에서의 고통을 이겨내는것은 오 직 그 실낱 같은 희망 때문이다.

인민군에 의해 가족을 잃고 다리마저 절뚝거리는 비전향수전담반장 오태식 은 갖은방법을 동원해 김선명을 포함한 비전향수들을 전향시키려하지만 성 과가 미미하다.결국 오태식은 고상구등 교도소내의 깡패잡범들을 이용해이 들에게 무자비한 고문을 가하기시작한다.통일이 온다는 보장만있으면 견뎌 내겠는데..

오태식의회유와 고상구의 폭력하에 전향을하는 이들은 점점 늘어만간다.종 달이의딸 선미는 종달이를 찾아와 더이상 자신들의 삶에 걸림돌이되지말아 달라는 부탁을하고,종달이는 결국 전향서를 작성하게된다.이어 남영만은미 쳐버리고,박윤기는 자살하고,비전향수들의 정신적 지주였던 이영운 마저 이러한 처참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버린다.

이영운의 자살에 충격을받은 김선명은 독방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하고,마침 내 교도소내의 처우개선이 이루어진다.하지만 김선명을 비롯한 비전향장기 수들이 감옥에서 풀려날 기미는 보이지않고,이들역시 끝내 전향서를 쓰지 않는다.

1995년,김선명은 뜻밖의소식을 듣게된다,자신이 광복적 특별사면으로 풀려 나게 된다는..하지만 김선명의나이 이미일흔.남한에남아있는 그의가족들은 그를만나주지않고, 결국 만남을 갖게된 아흔의어머니 역시 곧임종을맞는다. 결국 김선명은 북으로 돌아간다.


꼭 봐야할 영화. 눈물없이 볼수 없다고 꼭 손수건을 준비하라는 충고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