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었다 싶으면…

꿈에 나와서 속을 긁어놓는군. 자다가 열받아서 일어나선 서성거리다가 결국 컴 앞에.. 암튼 시발 용서가 안돼. 에이 시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