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임 아나운서 부디 무사하시길….

MBC 정은임 아나운서(36)가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정 은임 아나운서는 22일 오후 서울 한강대교 남단 흑석동 삼거리에서 렉스톤승용차를 운전하다가 마주오던 스타렉스 차량과 정면 충돌했다. 정은임 아나운서는 이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곧바로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후송돼 응급수술을 받았다.

정 은임 아나운서는 병원 신경외과에서 오후 6시부터 4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측은 23일 오전 “정은임 아나운서는 지금 8층 중환실에 입원해 있고 현재 뇌출혈로 인해 혼수상태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성모병원측은 “정아나운서의 건강상태에 대해 성급한 판단을 내리기는 이른 시점이다”며 상태에 대한 성급한 예측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출신인 정은임 아나운서는 1992년 MBC에 입사해 그동안 ‘샘이 깊은 물’ ‘문화매거진 21’ ‘행복한 책읽기’ 등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지적인 이미지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유명인들의 사생활과 흉사에 별로 관심이 없지만, 영화음악의 매력을 느끼게 해준 그녀의 사고소식에 맘이 아프다. 어서 쾌차하시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