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천동 메가마트 2층 c.. 뭐시긴가 하는 저주받은 음식점


똥색갈의 해물크림스프 스파게티. 이름은 거창한데 멀건 국물에 새우 몇개. 스파게티라기 보다는 해물들어간 콩국수같았다. 게다가 성의없이 던져준(?) 차고 딱딱한 마늘빵 꼴랑 한개.

생필품 사러 꼭지랑 남천동 메가마트에 갔다. 그리고 그냥 간단하게 미리 이전에 봐둔 메가마트 2층의 음식점에서 저녁을 때우기로 했다. (음식점 이름이 c.. 뭐시긴데 기억하고 싶지도 않다.) 뭐 가격도 싸고 분위기도 나쁘지 않고 해서. 가영이 먹을만한 것도 보이고 해서.

먹어보고 난 후에 우자들이여 내 진심으로 권고컨데 남천동 메가마트에 가서는 오로지 쇼핑만 해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