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부팅을 위한 전쟁

이런데 부리는 욕심과 오기는 그리 나쁘지 않은것이라 생각된다. 리눅스 설치해서 x-window 까지 띄우고 나니까, 멀티부팅을 하고 싶었다. 윈도우에서 리눅스로. 리눅스에서 윈도우로 파티션을 나눠서 자유자재로 말이지.. 맥같으면 작은 조절판 하나. 아니면 시스템 자체에서 당연히 지원할것 같은 이 기능을, 윈도우의 폐쇄성때문에, 많은 리눅서들이 이렇게 생노가다를 하고 있다.

꼭 필요한 작업들때문에, 윈도우를 꼭 사용해야 하는데 리눅스 공부한답시고 아예 잠재워 둘수는 없었거든. 그런데 이게 보통 난관이 아니다. 콜록.

열번정도 시도중에, 윈도우 부팅디스켓으로 파티션 나누는 일도, 뒤져가면서 찾은 노하우로 쉽게 쉽게 하게되었고, 이젠 제법 쉽게 쉽게 리눅스 설치하고, 멀티부팅을 위한 리눅스와 피씨의 부팅커널의 개념도 이해하게 되었다.

이번 작업을 통해 얻은 몇가지 결론은..

피씨는 아직 도스없이는 운영할수 없는, 무척 답답하고 뒤떨어진 운영체계라는 사실이다. 액스피니 롱혼이니 설레바리를 치고 화려하게 이것저것 치장을 해도, 결국 그 기반에는 구태의연한 도스 프롬프트가 자리잡고 있다는 거지. 다시말해서 액스피니 롱혼이니 잘 쓰다가 그넘이 문제를 일으키면, 플로피나 시디로 부팅해선 도스를 치고 앉아있어야 한다는 이야기지. FDISK니 논리적 하드가 어쩌구 도스 기본포맷이 저쩌구…


폐쇄적인 부트로드를 만들어? 이자식아? 이거나 먹어라.

게다가 피씨의 부팅로드는 멀티부팅 자체를 배려하지 않는 폐쇄적인 방식때문에, 파티션을 나눠서 피씨와 리눅스를 설치한다음, 리눅스에서 일종의 해킹방식으로 피씨의 부트로드에 리눅스의 부팅 커널을 삽입해야 한다는 점이다. 만약 정말 마소가 다른 오에스와의 공존을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멀티부팅을 위한 부트로드 제어용 조절판 하나 정도는 배려했을것이란 말이다.

다시 말하지만, 못하는게 아니라 일부러 배려하지 않는거다. 윈도가 설치된 컴에는 다른 오에스를 발붙이게 하지 않겠다는 … 에라이 인민군 개밥그릇 같은 십새들.

각설하고..

꼭 멀티부팅이 가능하게 만들어 놓을테다.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 10여차례의 인스톨과 삭제를 통해서 난 또 많은걸 배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