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의 불륜 탐하는 美 ‘몰카’프로

치터스’사생활 엿보기 프로그램 ‘치터스’(Cheaters).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미국을 넘어 세계 20여개국에서 방송되며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속이다’란 뜻의 ‘Cheat’는 연인 중 한 사람이 상대방의 눈을 피해 바람피울 때 가장 흔히 쓰이는 말이다.

프로그램의 내용은 이렇다. 누군가 연인 혹은 남편(아내)에게 이상한 낌새를 채고 조사를 의뢰한다. 사립탐정이 포함된 제작진은 파파라치처럼 상대방의 뒤를 밟아 몰래 카메라로 ‘증거’를 수집한다. 마침내 결판의 날,제작진은 의뢰인과 함께 현장을 덮친다. 이어 폭력과 욕설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이 펼쳐진다. 이처럼 ‘화끈한’ 영상은 시청자들에게 가감 없이 전달된다.

AC닐슨 리서치에 따르면 ‘치터스’의 시청자는 39%가 18~34세, 66%가 18~49세로 현재 미국에서 방송되는 주말 프로그램 중 젊은 시청자를 가장많이 확보하고 있다. 이는 최고 인기 프로그램으로 알고 있는 ‘프렌즈’나 ‘X파일’을 웃도는 수치다.

내 미국 친구들도 주말이면 꼭 ‘치터스’를 챙긴다. 그러나 누구도 내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않는다. 화면에는 남편의 배신에 치를 떠는 여인의 울분이 가득하지만, 그저 신기해 하며 웃는다. ‘현장 고발’이라기보다는 ‘신나는 오락’ 프로그램을 보는 느낌이다.

많은 미국인들은 이 프로그램이 제작진의 주장처럼 100% 실제인가에 의문을 품는다. 이성관계가 자유로운 미국에서도 사랑하는 사람을 ‘속이는’행위는 비난 받아 마땅한 일이다. 실제라면 누가 이런 수치스러운 장면을전국, 아니 전세계에 방송되도록 허락할까.

허구라고 주장하는 한 친구의 분석이 꽤 흥미롭다. “현장을 덮칠 때 대개폭력이 발생하지만, 그 수위가 너무 낮다. 실제 제 짝이 바람 피는 모습을목격한다면 저렇게 자제된 반응이 나올까?” 하지만 허구라고 보기에도 의문이 남는다. 수많은 이들이 ‘실제상황’이라고 믿고 보는 마당에 도대체얼마나 많은 보상을 받고 이런 기괴한 연극을 꾸민단 말인가.

이런 다양한 추측은 오히려 프로그램의 인기를 높이는 데 기여한다. 남의불행을 ‘즐기는’ 일이 씁쓸하긴 하지만, ‘사생활 훔쳐보기’가 방송가에서 황금알을 낳는 테마가 되고 있음은 분명하다.

/유현재 미국 조지아대 저널리즘 석사과정ㆍ제일기획 카피라이터

[#M_ more.. | less.. | 끝 모르고 달리는 ‘리얼리티 쇼’
Q채널, 바람 피우는 현장 덮치는 ‘···치터스’ 방영

끝장을 보기 전엔 멈추지 않을 기세다. 요즘 케이블 방송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사생활 엿보기 프로그램, 일명 ‘리얼리티 쇼’ 이야기다.

처음엔 인간을 극한 상황에 모아놓고 이를 이겨내는 과정을 보여주는, 꽤 점잖은 설정(‘서바이버’)에서 출발한 리얼리티 쇼는 백만장자의 마음을 잡으려는 여자들의 허영 보여주기(‘백만장자와 결혼하기’)를 거쳐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파트너 뺏기(‘러브 서바이벌’) 같은 난투극으로 진화하더니 이제는 배우자의 바람 피우는 현장까지 덮쳐(‘현장고발! 치터스’) 보여준단다.

논픽션 방송인 Q채널은 오는 30일부터 매주 화.수요일 낮.밤 12시에 ‘현장고발! 치터스(배신자)’를 방영한다. 제목 그대로 바람 피우는 ‘배신남녀’의 뒤를 쫓아 현장을 덮치고 이를 생생하게 안방까지 배달하는 프로그램이다. 2001년 미국의 지역 케이블 방송에서 첫선을 보인 ‘치터스’는 이후 NBC방송을 통해 미국 전역에 방송되며 엄청난 파문을 일으켰다. 말이 파문이지 시청자들은 벌거벗은 남녀가 뒤엉켜 있는 장면, 현장을 덮친 배우자의 얼굴을 보며 난감해하는 배신자의 얼굴을 보며 유쾌하게(?) 쇼를 즐겼다. 이후 20여개국에서 방영됐고, 국내에까지 등장하게 됐다.

다른 리얼리티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치터스’는 실제 인물의 뒤를 쫓는다. 다른 점은 기존의 프로그램에선 모두 본인이 원해 카메라에 노출됐지만, ‘치터스’의 출연자들은 카메라의 존재를 모른다는 것.

진행방식은 간단하다. 의뢰가 들어온 남녀들을 감시하는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고 확인작업에 들어간 다음, 당사자들을 대면시킨다.

바람 피우는 상대가 친 여동생이나 친한 친구 등 가까운 곳에 있다는 사실도 물론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주요한 요소지만 이게 다는 아니다. 모자이크 처리를 했지만 빈번한 노출과 욕설을 곁들인 난투극은 시청률 확보에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숨겨도 시원찮을 배우자의 부정을 어떻게 온 세상에 까발릴 수 있는지 의아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의뢰인은 물론 현장을 들킨 사람들의 동의를 거쳐 방송됐다. 참 요지경이다.

안혜리 기자

———

요즘 밤에 공부할때 Q채널의 <현장고발! 치터스> 란 프로를 자주 보게 된다. 미국의 옐로우 저널리즘의 단면을 보는것 같아서 씁쓸하기도 했지만, 한국이던 미국이던 그 어느나라건, 짝을 두고 바람을 피워대는 놈들은 여전히 공통분모로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 (그리고 카메라를 들이댔을때의 당사자들의 변명과 놀라는 모습이 가장 볼만)

뭐 바람피는게 특정범죄 가중처벌죄로 처벌되지 않는 시대지만, 이제 몰카까지 들이대는 짝을 피할려면, 바람피는 기술도 첨단을 달려야 하지 않겠냐는 말도 안되는 나름대로의 결론을.. 푸힛

치터스의 여러 불륜. 바람피는 사람들을 보면서 나름대로 느낀것들

1. 친한 친구를 조심해라. 귀신같이 채간다.
2. 자리를 자주 비우거나 안하던 짓을 하는 짝은 수상하다.
3. 주로 식당에서 바람을 피거나 집으로 데려오는 경우도 많다.
4. 전화통화를 믿지마라. 거짓말 일색이다.
5. 절대 그 사실을 알게 되더라도 짝을 채간놈을 패면 안된다.
6. 방귀낀 놈이 성낸다고, 들키면 놈들이 더 당당하게 나온다.
7. 들켰을때 짝이 말하는 이유들은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려라
8. 나한테도 잘못이 있다는 생각을 가져라
9. 생각외로 여자들도 많이 바람을 핀다. _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