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바닷가에서 만난 육체파 여성

송정에 꼭지랑 가영이랑 바람쐬러 갔을때 만난 육체파. 꼭지가 보더니 너무 부러워 했다.

” 우리 가영이도 잘 먹어서 저렇게 살좀 쪘음 좋겠다. 그치? 오빠? ”

나도 너무 부러웠다. 아아. 통통한 저 볼살을 보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