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요즘은 노래보다 부르는 사람의 심연이 더 와닿는다.
20여년전 이소라. 아픈 사랑을 울며 부른다.

사랑이 무섭고 잔인한 이유는… 대상이 떠나거나 죽거나 해도 … 여전히 가슴속에서 살아 찌르기 때문. 가장 좋았던 때의 기억으로. 그래서 사랑은 참 무섭고 잔인하다.

이 노래 부르는 이소라가 나는 참 많이 아프다.

 

아주 오랜 시간이 흐른후 같은 노래를 부르는 이소라. 더 깊어지고 담담해진. 하지만 여전히 그녀는 울고 있다.

그리고 필시 나는 늦가을을 타는 것일게다.

이소라 – 믿음

힘든가요 내가 짐이 됐나요
음 마음을 보여줘요
안된대도 아무 상관없어요
내마음만 알아줘요

다른 사람 친한 그댈 미워하는
나의 사랑이 모자랐나요
늘 생각해요

이것만 기억해요
우리가 헤어지면
다시는 이런 사랑 또 없으테니
내게 힘이 돼줘요
난 기다려요
그대 난 원해요

우는 내가 많이 지겨웠나요
음 그래요 이해해요

많은 밤이 지나 그대 후회되면
다시 내게로 돌아올테니
다 괜찮아요

이것만 기억해요
우리가 헤어지면
다시는 이런사랑 또 없을테니
내게 힘이 돼줘요
난 기다려요
그댈 난 원해 그댈 사랑해 그대 난 영원해요

 

숨 – 박효신

오늘 하루 쉴 숨이
오늘 하루 쉴 곳이
오늘만큼 이렇게 또 한번 살아가

침대 밑에 놓아둔
지난 밤에 꾼 꿈이
지친 맘을 덮으며
눈을 감는다 괜찮아

남들과는 조금은 다른 모양 속에
나 홀로 잠들어

다시 오는 아침에
눈을 뜨면 웃고프다

오늘 같은 밤
이대로 머물러도 될 꿈이라면
바랄 수 없는걸 바라도 된다면
두렵지 않다면 너처럼

오늘 같은 날
마른 줄 알았던
오래된 눈물이 흐르면
잠들지 않는 내 작은 가슴이
숨을 쉰다

끝도 없이 먼 하늘
날아가는 새처럼
뒤돌아 보지 않을래
이 길 너머 어딘가 봄이
힘없이 멈춰있던
세상에 비가 내리고
다시 자라난 오늘
그 하루를 살아

오늘 같은 밤
이대로 머물러도 될 꿈이라면
바랄 수 없는걸 바라도 된다면
두렵지 않다면 너처럼

오늘 같은 날
마른 줄 알았던
오래된 눈물이 흐르면
잠들지 않는
이 어린 가슴이 숨을 쉰다
고단했던 내 하루가
숨을 쉰다

20171115 지진

전날 밤을 세운터라 자고 있었다. 저녁 5시쯤 배가 고파 눈을 뜬후 티비를 켰더니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다. BOBEDC 를 완벽하게 세팅해두면 뭐하나.

자고 있으면 업어가도 모르는데.

생수 1인당 최소 1리터. 무전기 (라디오기능) . 방진 마스크. 안전모( 또는 헬멧).  체온유지용 옷이나 담요. 간단한 비스켓 같은 먹을거리. 라디오. 에어메트.

배낭에 다 잘 챙겨두면 뭐하나. 자고 있으면 업어가도 모르는데.

 

개썅마이웨이정신 시리즈 > 02 > 천지호 회원님

 

추노의 천지호라는 캐랙터를 사회에서 참 많이 만나봤다.  사회에선 선악은 없다. 천지호라는 인물엔 선과 악이 다 존재하고 있다. 그는 강하지만 더 강한자에게 무리수를 두지 않는다. 그래서 그는 정말 강하다. 천지호 심연의 기저에는 상처받은 선함이 있다.

그의 죽음은 그래서 참 슬프다. 개인적으로 대길이 보다 더.

도라지 백뿌리 보다 산삼 한뿌리가 낫네 

은혜는 안갚아도 원수는 갚는다

주옥같은 개썅마이웨이 정신의 대사들…

나무위키 천지호

성동일, “천지호는 아는 형이 실제 모델이다”

 

개썅마이웨이 시리즈 01 박열 회원님 

선물

IMG_7586.HEIC

IMG_7588.HEIC

롯데에서 만든 증류소주인 대장부와 달리 아주 고소하고 부드럽다. 대장부가 화끈 – 한 느낌이라면, 이술은 같은 증류주인데 점잖고 깊은 부드러움이 있는 소주. 아 좋다. 아이스볼 하나 넣어서 언더락스로 마시면 소주인지도 모를… 그런 느낌.

아 좋은데?

디지님 감사해요…